오산 '백골시신' 범인 잡고보니…한솥밥 먹던 '가출팸'

오산 '백골시신' 범인 잡고보니…한솥밥 먹던 '가출팸'

지난 6월 경기도 오산의 한 야산에서 발견된 백골 상태의 시신은 지난해 사망할 당시 17세의 남자 가출청소년으로 이른바 '가출팸'(가출+패밀리)에서 생활하다가 살해당한 것으로 밝혀졌다.

경찰에 붙잡힌 20대 3명은 이 청소년이 자신들의 다른 범죄에 대한 경찰 수사에 협조했다는 이유로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.

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살인과 사체은닉 등 혐의로 A(22) 씨와 동갑내기 2명 등 3명을 체포했다고 22일 밝혔다.

A 씨 등은 가출팸에서 함께 생활하던 B(당시 17) 군이 자신들의 다른 범죄에 관해 경찰에 진술하는 바람에 처벌받게 될 처지에 놓이자 앙심을 품고 B 군을 지난해 9월 8일 오산 내삼미동의 한 공장으로 불러냈다. 이어 오후 7시 48분에서 오후 9시 14분 사이 목 졸라 기절시키고선 집단폭행해 살해하고 시신을 인근 야산에 암매장한 혐의를 받고 있다.

가출팸은 가출 청소년들이 모여 생활하는 공동체를 말한다. A 씨 등은 대포통장을 수집해 보이스피싱 조직 등에 팔아넘기는 일에 가출청소년들을 이용해온 것으로 파악됐다.

A 씨 등은 가출팸에 다른 가출청소년들을 끌어들이는 일과 관련해 B 군이 미성년자 약취 유인 혐의로 지난해 6월 경찰 조사를 받고 이 과정에서 자신들의 지시로 한 일이라는 사실을 B 군이 경찰에 알리자 그를 살해하기로 계획하고 실행에 옮긴 것으로 조사됐다.

경찰은 시신이 나체 상태인 데다가 얕게 묻힌 점 등을 토대로 타살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광수대를 중심으로 한 44명의 전담팀을 꾸려 수사에 착수했다.

시신이 백골 상태로 발견돼 시신의 신원에 대한 단서라고는 고도의 충치가 있는 15∼17세 남성이라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밖에 없어 경찰은 수사의 어려움을 겪었다.

그러나 비슷한 연령대 가출 또는 장기결석자, 주민등록증 미발급자 등 3만8000여명을 추려 신원 확인 작업을 벌이던 지난달 말 B 군의 사회관계망서비스(SNS)에서 시신 발견 현장에서 나온 반지, 귀걸이 등과 같은 액세서리를 착용한 B 군의 사진을 확인, B 군의 가족 DNA와 시신에서 나온 DNA를 대조해 신원을 확인하는 데 성공했다.

시신 발견 49일 만으로 B 군은 2017년 고등학교 2학년 때 자퇴했으며 과거 가출을 한 전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. 실종신고는 접수되지 않은 상태였다.

이후 수사는 급물살을 탔고 경찰은 B 군의 최종 행적을 분석하던 중 B 군이 사망 당시 A 씨 등이 꾸린 가출팸에서 생활한 사실을 파악하고 A 씨 등으로 수사를 확대했다.

결국 A 씨 등이 지난해 사용한 차량의 트렁크에서 B 군의 DNA가 나오고 A 씨 등이 범행도구인 삽과 장갑 등을 범행 전 구매한 사실까지 확인되자 경찰은 지난 19일 A 씨 등을 체포했다.

A 씨와 다른 1명은 별개의 범죄로 각각 구치소, 교도소에 수감 중인 상태에서, 나머지 1명은 군 복무 중 체포됐다.

https://www.jackpotcasino77.com/ 카지노사이트
https://www.jackpotcasino77.com/ 바카라사이트
https://www.jackpotcasino77.com/ 라이브카지노
https://www.jackpotcasino77.com/ 예스카지노
https://www.jackpotcasino77.com/ 더킹카지노
https://www.jackpotcasino77.com/ 퍼스트카지노
https://www.jackpotcasino77.com/ 온라인카지노

Comments

반응형 구글광고 등
State
  • 현재 접속자 23 명
  • 오늘 방문자 0 명
  • 어제 방문자 0 명
  • 최대 방문자 0 명
  • 전체 방문자 0 명
  • 전체 게시물 0 개
  • 전체 댓글수 0 개
  • 전체 회원수 6 명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